개인정보보호 현재와 미래, ' PIS FAIR 2017'

2017-06-19
조회수 913

개인정보보호 현재와 미래, ' PIS FAIR 2017'


국내 최대 규모 개인정보보호 축제인 '개인정보보호 페어(PIS FAIR 2017)'가 막을 올렸다.

19~20일 양일간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리는 이번 '제7회 개인정보보호 페어'는 행정자치부,방송통신위원회,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가 공동 주최하고, PIS FAIR 2017 조직위원회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이 공동으로 주관하며 보건복지부와 경찰청 등 정부부처와 30개 유관기관·협회·학회가 후원하는 국내 대표 개인정보보호 행사다.

19일(월), 행사 첫 날은 KISA 정현철 본부장이 GDPR 제정 의미 및 주요 내용을 소개하는 키노트스피치로 시작됐다. 이어 개인정보보호법학회 김민호 회장이 4차산업과 개인정보보호 관련 키노트스피치를 이어갔다.

개인정보보호법학회 김민호 회장은 “최근 3년간 발표된 법학 관련 논문 주제로 가장 많이 등장한 것이 바로 개인정보”라며 “개인정보는 법의 영역에 들어오면서 행정절차법이 정보공개법으로, 다시 개인정보보호법으로 변화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김 회장은 “유럽 국가들은 홀로코스트를 겪으면서 이름만으로도 죽을 수 있다는 것을 알았다. 그러면서 개인정보의 중요성을 체험했고, 그만큼 개인정보의 보호에 민감하다”며 EU의 GDPR의 등장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기사 링크: http://news.joins.com/article/21680089

               http://www.boannews.com/media/view.asp?idx=55351